2018 M09 13

내가 말로 더 잘 표현할 수 있다고 해서
내가 어떤 느낌을 더욱 자세하게 얘기할 수 있다고 해서
내가 더 잘 알고 있는 것이 아니다.
논쟁에서 이기거나, 지식의 관점에서 이길 순 있으나
근본적인 정답을 누가 더욱 잘 알고 있느냐와는 상관이 없다.
이것은 성향에 문제이며, 살아가는 마음가짐 같은
그 인간이 가지고 있는 좀더 근본적인 무엇과 직접 적인 관계가 있다.
그래야 지만
어제 까지 바보였어도, 아무것도 알지 못하였어도
한 순간에 바뀔 수 있다는 것이 설명된다.
논쟁에서 이기는 것에서 말과 지식은 유용하게 사용되는 것이 맞으나
이것에서 이겼다고 상대보다 그 근본이 뛰어나다고 생각하는 것은 경솔하다.
인간 모두가 한순간에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기에
근본적으로 뛰어나다는 우월함을 가지고 타인을 상대하는 것은
결코 해서는 안된다.
말이나 지식의 관점은 시간과 노력의 문제이며
이것의 승리를 가지고 그 사람을 무시하는 행동이나 생각을 해선 안된다.
아주 가벼운 승리이며, 우쭐할 이유도 우쭐할 필요도 없는 수준의 승리 일뿐
그저 게임 같은 것으로, 이것에서 이긴다고 해도 인생이나 삶에서의 차이를 
분별할 수 없다.
게임에서 발휘되는 센스가 삶에서도 이어져 있듯, 딱 그 정도의 이어짐 일뿐
상대를 측량하는 도구로 중심에 두어선 안되고, 그것으로 상대를 가늠한다면
하루아침에 전세가 뒤 바뀔 수도 있고, 대비하지 못했다면 극복하지도 못 할 것이다.
내가 좋아하는 게임을 상대가 못한다면 내가 할 수 있는 건 두 가지이다.
상대와 꼭 같이 하고 싶은 마음에 게임을 가르쳐 주거나, 이 게임 이외에
상대 또한 잘하는 다른 게임을 같이 하거나
상대를 가르쳐 줄 땐 나도 모르게 우월감에 빠지고, 상대를 무시하는 행동이
동반되는 것이 자연스럽게 이어지니 이 부분에서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반드시 나의 게임에 상대가 들어와야 하는 것이 아닌, 그저 상대와의 관계를 더욱더 나은 관계로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한 목표라면 상대가 잘하는 게임에 내가 들어가 같이 하며 관계를 돈독히 하는 것이
가장 편하고 올바른 길이라 할 수 있다.
상대가 게임 자체에 대해 관심이 없었고, 모든 게임에 있어서 재미있게 하고 있거나
관심을 가지지 않는 상황이라면 어쩔 수 없이 가르쳐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텐데
이럴 땐 앞서 언급한 대로 상대가 어떤 게임에 흥미를 가질 수 있을지 고민해보고
해당 게임을 가르쳐주며 함께 하는 것이 가장 옳다.
가르칠 땐 우월하고 그 우월감에 무시하는 행동과 말이 동반될 수 있기 때문에
이 부분을 조심하고 경계하여 상대로부터 본받는 사람이 될 수 있어야 하고
본받고 싶은 사람은 우월한 상태에서만 가능하므로 이 시기를 놓쳐선 안된다.
사람을 얻으려면
이 시기에 필요 이상으로 친절하고, 필요 이상으로 적극적으로 대할 필요가 있다.
물론 그러고 싶은 사람이어야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