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M11 24

서울의 고궁

하늘 한 켠이 아스라이 자색빛으로 물들면
저녁의 빛은 하얗게 달구웠던 우리를 달래듯 차분히 밤의 자장가를 들려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