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

예민한 비누랑 함께 사는 이야기

운명적이라고 하지 뭐. 운명적으로 만난 비누와 함께 사는 이야기.

팔로워

두번째 수술, 상전모시기//

너도 울고 나도 울고. 아직도 생생하다. 쏴한 소독약 냄새의 입원실, 쨍한 형광등 불빛, 찢어지게 울어대는 소리들, 겁에 질린 비누 얼굴, 원망하는 듯한 비누 눈빛, 넋나간 듯 수술부위를 쳐다보는 비누 ...

상처로 남겨 미안해.//

이 이야기만 하려면 가슴에 돌덩이가 박힌듯 아프고 목이 메인다. 비누는 길지 않은 시간동안 수술을 2번이나 했다. 널 위한 선택이었는지, 아님 이기적인 날 위한 선택이었는지... 비누야, 네가 선택 ...

첫 단추를 잘 꿰야지.//

당연히 좋아할 줄 알았지. 다리도 못 펴고 움찔움찔 거리잖아. 큰 착각이었다. 비누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얼굴을 하고 거실을 뛰어다닐 줄 알았다. 샵에서 집으로, 아차차 // 연재 예민한 비누랑 ...

샵에서 집으로, 아차차 //

분양금액만 지불하면 되는줄 알았지요? 첫날부터 당신은 생각보다 많은 것을 확인해야하고 생각보다 많은 금액을 지출하게 될 것이다. 하핳하핳하하핳 a 일전에 이야기 하였듯 펫샵에서 ...

오호홓 자신있으신거죠?//

반려견과 함께하는 것에 대한 부담과 댓가를 간접적으로 느꼈음에도 불구하고 함께하길 다짐하였다면 우리 모두 함께 고민하면서 키워보길 바란다. 비누야 비누야// 연재 예민한 비누랑 함께 사는 이야기 작가...

비누야 비누야//

비누를 집에 데려오기전 어떤 이름으로 불러줄 것인가 수 많은 고민을 했었다. 집안에 보이는 모든 것을 보이는 대로 불러봤다. "다우니?" "페브리즈?" "엘라스틴?" "미쟝센?" "소면?" "...

비추합니다.//

글쎄.. 좋은게 맞긴 한데.. "처음 만났을 때 순수하기만 했던 너의 눈은 도대체 어디간거니?!" 가능하다고 한다면 정신감정을 받아보고 싶었다. 비누가 정상이 맞을까? 싶었다. 툭하면 ...

우리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

내가 개를 키울거라 생각한적 없었어. 그리고 니가 이렇게나 예민한 년일지도 몰랐어. 지금 생각해보면 사기당한게 맞다. 순진한 까만 눈동자에 한번 사기당하고... 분양해준 사장님께 두번 사기당하고... 비누년을 ...